칼침 27방

0 849

"2억 줬는데 헤어지자고"…동거녀 살해미수 60대 "징역 7년"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주지법 제1형사부(재판장 장찬)는 26일 결별을 요구한다는 이유로 동거녀를 흉기로 수십차례나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 등)로 기소된 김모(66)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5월 8일 오전 1시 30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자택에서 동거녀 A(44)씨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흉기로 A씨를 마구 찔러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2년 전부터 A씨와 동거를 하면서 생활비 명목 등으로 2억원 가량을 줬음에도 더이상 돈을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헤어지자고 요구해 원망이 많았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동거녀가 헤어지자고 요구한다는 이유로 얼굴과 목 등을 27차례나 찌르는 등 잔혹하게 살해하려다가 미수에 그쳐 그 죄질과 범정이 무겁다"며 "다만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반성하고 있는 점, 피해자를 위해 1000만원을 공탁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1026_0014476117&cID=10201&pID=1020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