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요원 갈아치운 막무가내 최순실 母女

0 2,893

 

[TV조선]"내가 누군지 알아!"…보안요원 갈아치운 막무가내 최순실 母女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주변인들은 최씨가 악성 주민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마트 문을 일찍 열어주지 않는다며 건물 보안요원에게 행패를 부렸고, 다음날 그 보안요원은 출근하지 못했다. 마트 측은 최씨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점원들에게 주의를 주기도 했다.
 
☞ 이 기사와 관련된 TV조선 영상 보기
 
다음은 TV조선 보도 원문.
 
[앵커]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권력을 등에 업고 어떤 행태를 보였는지, 낱낱이 보겠습니다. 막무가내식 악성 주민이었다는 이웃들의 증언이 쏟아집니다.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황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순실씨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주상복합 레지던스에서 건물 보안요원과 언성을 높였습니다.


지하에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고급 마트가 있는데, 최씨가 연회비 최고 3억원인 헬스장에 들른 뒤 마트 개장 30분 전에 나타나 문을 열라고 요구한 겁니다.


주상복합 관계자
"오픈이 10시인데 내가 누군지 알고 이러냐고. 니가 뭔데 이러면서 욕하시고 싸웠어요. 점장 나오라고"


하지만 보안요원은 최씨를 끝까지 만류했고,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지도교수처럼 언성을 높인 다음날부터 출근을 못했다고 전해집니다.


헬스장 관계자
"전출되셨는지 보안분 그 뒤로 안 보이셨거던요."


최씨의 막무가내식 행동은 한두번이 아니었습니다. 이목을 끄는 큰손이기도 했지만,


마트 관계자
"유독 눈에 띄어요. 카트 막 수북히. 어떨 때는 두개 끌 때도 있고. 그리고 파티하나? 손님 오나? 그 정도로"


점원들은 "악성 고객"이라며 최씨 사진을 돌려볼 정도였습니다.


마트 점원
"자주오는 사람은 아닌데 주의하라고 (사진을) 올려준 적은 있었어요. 이분이 약간. 블랙리스트."


최씨는 단골 목욕탕에서도 세신 예약을 지키지 않고, 8살이었던 딸 정유라씨가 세신사를 때려도 사과 한마디 안 했던 악성 손님으로 기억됩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10/27/2016102703178.htm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