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났는데.."밤에는 장관 깨우지 말라"

0 2,625


<앵커>

이번 경주 지진 때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주요 기관들도 기상청의 조기 경보 문자를 받지 못했던 걸로 밝혀졌습니다. 기상청의 지진 대응 매뉴얼엔 밤에는 장관을 깨우지 말아라 라는 이런 황당한 내용도 있다고 합니다. 이러니 어떻게 제대로 대처가 되겠습니까?

한정원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2일 경주에서 첫 지진이 발생한 시간은 저녁 7시 44분.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이 기상청으로부터 유선 보고받은 시점은 7분 뒤였습니다.

국무조정실은 지진 발생 30분 뒤, 환경부 장관은 1시간 10여 분 뒤였습니다.

왜 이렇게 보고가 늦어졌을까?

기상청의 조기경보 송신 기록입니다.

대응 매뉴얼에 따라 문자메시지를 지진 발생 50초 내에 정부 주요 관계자들에게 보냈습니다.

그런데, 수신자 1천851명 가운데 842명이 받지 못했습니다.

8시 32분 지진 땐 12명만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기상청의 해명은 황당합니다.

[기상청 관계자 : 총 999개만 나갈 수 있는데 연결된 것이 1천 개가 넘어서 오류가 발생해서 그런 거고요. (나눠서 하면 되잖아요?) 그런 사항들을 몰랐죠.]

후속 대응 매뉴얼은 더욱 기가 찹니다.

한반도에 큰 지진이 없을 거란 예상 아래 만든 걸로 보이지만 기상청장과 차장에게는 지진 탐지 후 15분 내에, 상급기관인 환경부 장·차관에겐 15분이 지난 뒤에 필요하면 전화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가능하면 아침에 전화 보고하라는 문구도 있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온 국민이 공포에 떨고 있을 때, 장관들은 꿀잠을 자고 있는 현실입니다. 우리 국민들은 각자 도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지진경보는 먹통에, 천하태평인 대응 매뉴얼.

지진에 놀란 국민들을 또 한 번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http://media.daum.net/society/all/newsview?newsid=20160921213515805&RIGHT_REPLY=R47

Comments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