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 난동, 죄송하다더니 전투 태세

0 1,794
01.jpg
"대한항공 기내 난동" 임범준(35살·두정물산 대표 2세) 씨에 대한 재판이 다음 달로 미뤄졌다. 당초 오늘(24일) 인천지방법원에서 첫 재판이 열려야 했지만, 임 씨의 변호인단이 "재판 준비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기일변경을 신청했기 때문이다. 

화려한 변호인단 ... 전관 출신 변호사 3명 포진

피의자 임범준이 변호를 맡긴 곳은, 우리나라 4대 로펌 중 하나인 <법무법인 세종>이다. 담당 변호사는 4명, 이 중 3명이 전관 출신으로 확인됐다. 이용성·이의수 변호사는 검사, 김용호 변호사는 판사 출신이다. 특히 이의수 전 검사는 지난해 8월 퇴직했고, 김용호 전 판사는 2015년 <세종> 입사 직전까지 인천지방법원 부장판사로 근무했다. 
02.jpg
혐의 인정한다더니...합의도 안 하고, 재판 준비는 더 한다?

구속 기소된 임 씨의 혐의는 모두 5개다. 1) 항공기 안전운항 저해 폭행(항공안전법 46조) 2) 기장 등 업무방해 3) 상해 4) 재물손괴 5) 폭행 등. 임 씨는 지난해 12월 26일, 경찰에 출석하며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며 사죄했다. 언론사 카메라 앞에서 "죄송하다"를 4번 말하고, 3번 고개를 숙였다. 
03.jpg

그런데 혐의를 인정한다던 임범준 씨는 아직까지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과를 하고 피해 보상을 약속하는 등의 합의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항공 홍보팀은 사건 발생 이후 임 씨 측으로부터 어떠한 반응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7일엔 변호 인력을 보강했고, 준비도 좀 더 해야겠다며 재판 일정까지 늦추고 있다.

뭘 더 준비하겠다는 걸까?

일단 비판 여론을 좀 피해가려는 시도로 보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국민적 지탄을 받는 사건일수록재판부의 판단이 강경해지는 것은 엄연한 현실이다. 따라서 시간을 벌어 사람들의 분노와 관심에서 조금이라도 멀어지려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원칙상 피의자 측의 변론일 연기는 무기한 가능하다. 물론 재판부가 변경 신청을 받아들여야 한다.

또 한편에선 법원의 인사 이동을 기다리는 것일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일부 다른 언론에서도 언급됐지만, 임 씨가 재판을 받는 인천지법 단독 재판부가 죄를 엄벌하는 경향이 있다는 평가도 있다. 따라서 현재의 재판부를 피하고, 3월 정기인사 때 새로 오는 재판부에 판결을 맡기려는 계획일 수도 있다는 얘기다.
04.jpg승무원들의 얼굴을 때리고 복부를 발로 차고, 얼굴에 수차례 침을 뱉는 영상이 고스란히 공개된 "두정물산" 2세 임범준 씨. 그는 경찰 조사 직전 혐의를 인정한다며 수차례 고개를 숙였지만, 재판정에 들어서기 직전엔 화려한 변호인단을 고용해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



https://youtu.be/wcJne67__hQ

Comments